다주택 보유 고위공직자가 안파는 집이 ‘똘똘한 한 채’?

 
 
기사공유
다주택 고위공직자가 팔지 않는 아파트가 시장에서 ‘똘똘한 한 채’로 인식되고 있다. 사진은 서울 강남 일대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과열 집값을 잡고 부동산시장을 안정화 시키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규제가 계속 이어졌지만 정부 고위공직자는 여전히 다주택자로 남아 논란이 일고 있다.

솔선수범을 거부하다 서울 강남의 아파트는 남겨둔 채 등 떠밀리 듯 지방 아파트만 처분하는 모습도 목격돼 시장에서는 그들이 팔지 않은 아파트가 ‘똘똘한 한 채’가 아니냐는 인식이 팽배해져 집값 과열 양상을 부추기는 모습이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백기투항’이 대표적이다. 2주택자였던 노 실장은 청주 아파트를 팔고 서울 반포 아파트를 남겨뒀다가 역풍을 맞자 뒤늦게 반포 아파트도 처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남겨둔 반포 아파트에 대한 시장의 관심은 이미 걷잡을 수 없이 커져 수요자와 투자자들에게 ‘똘똘한 한 채’로 인식됐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노 실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족의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이달 안에 서울 반포 아파트를 처분하겠다”고 적었다.

앞서 노 실장은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의 ‘1가구 1주택’ 권고를 받아들여 주택을 처분키로 했지만 그 과정에서 매끄럽지 못한 모습을 보여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고향이자 국회의원 시절 지역구인 충북 청주와 서울 서초구 반포에 집을 보유한 노 실장은 지난 2일 반포 집을 판다고 언론에 알렸다가 50분 만에 청주 집을 판다고 정정했다.

부동산 가격 안정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는 문재인 정부에서 오히려 ‘강남불패’를 증명한 꼴이라는 지적이 이어졌고 여론은 악화됐다.

노 실장이 악수를 두다 결국 팔겠다고 한 반포 아파트는 반포4동 한신서래아파트로 현재 약 11억원에 호가가 형성돼 있다. 노 실장이 보유한 매물은 전용면적 45.72㎡로 다소 적은 면적이지만 준공 30년이 넘어 재건축 추진이 가능한 아파트로 분류된다. 노 실장이 2006년 5월 2억8000만원에 매입했으니 매매가 성사될 경우 약 8억원 이상의 시세차익이 예상된다.

정부 일각에서는 노 실장의 이 같은 행보에 대해 ‘똘똘한 한 채’ 집중 분위기를 더 강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한다. 안 팔고 보유하려는 아파트, 그곳이 곧 ‘똘똘한 한 채’로 인식돼 수요자를 끌어모으고 시세를 올리는 단초를 제공할 수 있다는 시각.

업계 관계자는 “과열 집값을 잡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와 정부 고위공직자의 엇갈린 행보가 국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며 “세금 몇 백만원 더 내더라도 수억원의 시세차익을 거둘 수 있다면 결국 무엇을 택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1.52상승 35.1411:56 08/11
  • 코스닥 : 862.24하락 0.5211:56 08/11
  • 원달러 : 1183.80하락 1.811:56 08/11
  • 두바이유 : 44.99상승 0.5911:56 08/11
  • 금 : 43.88상승 0.1711:56 08/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