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구려 중고차는 싫어"… 3천만원 이상 국산차 인기

 
 
기사공유
중고자동차 시장에서 3000만원 이상인 중고차 인기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제네시스 G80 3.3./사진=뉴스1

가격이 3000만원 이상의 국산 중고자동차가 가장 잘 팔린다는 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가 지난해 5~6월 중고차 거래 경험이 있는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구매한 중고차 가격은 3000만원 이상이 28.9%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SK엔카 등에 따르면 3000만원 이상의 차량은 제네시스 G80, G90, 현대차 그랜저, 기아차 K9, K7 등 최고가격이 4000만원이 넘는 자동차들이 주를 이루는 것으로 나타났다.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에 따르면 1000만~2000만원이(28.1%), 2000만~3000만원(25.4%), 1000만원 이내(17.6%)가 뒤를 이었다. 중고차 주행거리는 2만~4만㎞(24.6%), 4만~6만㎞(23.4%), 6만~8만㎞(20.3%), 2만㎞ 미만(17.6%), 8만㎞ 이상(14.1%) 순으로 나타나 주행거리가 짧을수록 잘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매한 중고차 유형은 세단이 67.5%로 절반을 넘었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25.1%), 기타(7.5%) 순이었다. 국산차(74.2%)가 수입차(25.8%)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중고차의 주 사용 용도를 묻는 말에는 78.2%가 출퇴근용이라고 답했고 레저용(17.2%), 업무용(3.8%)이라는 답도 있었다. 중고차 구매를 위해 정보를 수집한 경로는 차량 전문 사이트(25.2%), 영업소(22.2%), 자동차 홈페이지(16.8%) 순이었다.

중고차를 오프라인으로 살 경우 매매단지 방문 회수는 평균 2.9회였다. 온라인 구매사이트는 평균 4.02회를 방문한 후 구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는 "중고차를 구매할 때 가격이나 브랜드만 확인할 경우 부품 보유 기간이 지나 차량 수리나 AS(애프터서비스)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품질보증 기간이나 부품보유 기간도 확인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5.09하락 0.0818:03 08/07
  • 금 : 43.71하락 0.05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