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만 의원, 기장군 '방사선 의과대학' 설립 토론회 10일 개최

 
 
기사공유
부산 기장군이 지역구인 정동만 국회의원(미래통합당, 기장군) 주최로 오는 10일(금) 오후2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방사선 의과학대학 설립 추진 토론회가 개최된다./사진=정동만 국회의원실
국립부경대가 부산 기장군에 추진 중인 ‘방사선 의과대학’ 설립을 위한 추진방안 토론회가 열린다.

이번 토론회는 기장군이 지역구인 정동만 국회의원(미래통합당) 주최로 오는 10일 오후2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개최된다.

기장군에 조성 중인 방사선 의·과학산업단지에는 방사선 중입자가속기를 포함한 총 5개 시설에 1조1000억 규모의 예산이 투입되기 시작했으며 동북아 최대, 세계 최고 수준의 방사선 기술과학단지로 구성될 전망이다.

정 의원은 “첨단방사선기술이 적용된 인프라를 활용하여 성과를 낼 수 방사선 의·과학 전문인력의 육성이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국립부경대 방사선 의과대학 설립 추진방안 토론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토론회의 첫 번째 발제는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방사선종양학과 최철원 과장이 ‘방사선의학과 전문의료인 양성 그리고 방사선 의과대학’이라는 주제로 진행하며 두 번째는 부경대학교 산학협력단 손동운 교수가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산업단지 내 방사선 의과대학 필요성’을 제시한다.

이번 토론회의 좌장은 연세대학교 보건행정학과 정형선 교수, 토론자로는 보건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 김현숙 과장, 부산시 클린에너지산업과 남정은 과장 등이 방사선 의과학 전문인력 양성의 필요성에 대해 심도높은 의견을 주고 받게 된다.

정 의원은 “방사선 의·과학단지의 성공을 위해서는 첨단방사선기술이 적용된 인프라를 활용해서 성과를 낼 수 있는 의·과학 인재육성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방사선 의과대학은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단지가 구축되고 있는 부산 기장군에 조속히 유치돼야 한다”고 밝혔다.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51상승 19.1609:33 08/13
  • 코스닥 : 857.59상승 11.9909:33 08/13
  • 원달러 : 1182.30하락 309:33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09:33 08/13
  • 금 : 43.63하락 0.4909:33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