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XX"… 신현준 '매니저 갑질논란' 휩싸였다

 
 
기사공유
배우 신현준이 매니저 갑질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신현준이 매니저 갑질논란에 휩싸였다. 그의 전 매니저가 13년간 부당 대우와 갑질에 시달렸다고 폭로하면서다.

9일 스포츠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신현준의 전 매니저 김모 대표는 13년간 부당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지난 1994년부터 20년간 신현준과 일했다고 밝힌 김 대표는 신현준이 7~8년간 매니저 20명을 교체했다고 전했다.
 
또 "무능병있냐" "문둥이"라는 폭언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현준이 "개XX"라고 보낸 문자 내역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신현준의 어머니 역시 무리한 요구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7시에 깨우려면 난 새벽 5~6시에 일어나 신현준의 집으로 갔다"며 "당시 신현준이 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는데 아침밥을 제것까지 차려주셨다. 새벽부터 오니 안쓰러워서 챙겨 주는 건가 했는데 어머니가 '여기 밥 먹으러 왔냐'며 화를 냈다"고 전했다.

신현준의 어머니는 김 대표에게 매일 아들의 상황을 보고하라고 했고 교회 예배가 끝나고 운전 업무까지 시켰다고. 개인 세차, 장보기 등 사소한 심부름도 맡겼다고 그는 덧붙였다.

정산 문제도 지적했다. 김 대표는 "우리에게 계약서는 없었다"며 "계약서를 요구했지만 받아 들여지지 않았다. 구두로 약속한 10분의 1 수익 배분은 이뤄지지 않았다. 2~3억 상당의 의류, 휴대폰 광고를 성사시켰지만 내가 받은 돈은 200만원"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신현준 측은 "김 대표의 주장은 거짓"이라며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전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50.85상승 18.509:24 08/13
  • 코스닥 : 858.41상승 12.8109:24 08/13
  • 원달러 : 1182.00하락 3.309:24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09:24 08/13
  • 금 : 43.63하락 0.4909:24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