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사회적가치 창출·확산의 장 마련

 
 
기사공유
한국남부발전 임직원과 KOSPO 사회적가치 컨퍼런스 ‘아무혁신챌린지’에 참여한 KY리더들이 행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남부발전
한국남부발전이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한 컨퍼런스 개최로 눈길을 끌고 있다.

남부발전은 지난 8일 화상시스템 기반의 ‘시민과 함께하는 KOSPO 사회가치 창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침체가 심화되는 지금이 사회적가치가 가장 필요한 시점이라는데 주목, 혁신적인 시민 아이디어를 수렴하고 공공기관간 협업체계 구축을 통해 사회적가치를 창출, 확산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정책과 시민, 공공의 3가지 세션으로 구성된 이번 행사에서는 남부발전의 주요 정책 공유와 함께 2030 비전, 핵심가치, 혁신추진계획 등에 대한 시민참여혁신단과의 토론이 진행됐다.

정책세션에서는 새로운 사업영역으로 도전, 디지털&그린 뉴딜 등 에너지산업 미래에 대한 역할과 더불어 경제활력 등 공기업으로서 산업견인의 역할 강화와 관련 많은 아이디어가 제시됐다.

남부발전은 내부 토론 등을 거쳐 접목 가능성 높은 아이디어를 사내 정책에 반영하고, 향후에도 시민전문가의 의견 수렴을 통해 효율성과 사회적가치에 균형잡힌 정책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추진할 예정이다.

시민세션은 남부발전의 대학생 서포터즈인 KY(KOSPO Young) 리더와 시민들의 참여 속에 비대면 아이디어 경진대회 ‘아무혁신챌린지’가 펼쳐졌다. 챌린지 이름처럼 혁신에 대한 다양한 생각을 담고자 추진된 시민세션에서는 ▲한국형 뉴딜에 대응하는 신사업 모델 제시 ▲공공기관 협업을 통한 부산경제 활성화 방안 ▲비대면 기술 적용 대국민서비스 개선 방안 ▲혁신마인드 확산 릴레이 주제로 KY 리더의 동영상 발표와 함께 시상이 진행됐다.

실무 부서장으로 구성된 위원들의 심사를 종합한 결과 에너지 하베스팅(Energy harvesting) 사업모델 아이디어를 발표한 4조가 영예의 대상을, 스마트 모빌리티(Smart mobility), 수소전지사업 등 신사업 분야를 제시한 1조와 공공기관 협업 포인트 제도 운영안을 제시한 3조가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각각 수상했다.

세 번째로 진행된 공공세션에서는 ‘부산지역 공공기관 사회적가치 협업 해커톤’이 열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한 공공기관간 협업을 도모했다.

남부발전, 기술보증기금,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등 7개 기관이 참여한 이 자리에서는 취약계층 지원 및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부산지역 비대면 활성화 3개 분야에 대한 4건의 과제가 발굴됐다.

남부발전은 향후 본격적인 협업과제 추진을 위해 세부사항 협의 후 부산지역 공공기관 혁신 협업 네트워크 협약 추진 등으로 더 효과적인 지역사회 기여를 위한 공통의 사회적가치 창출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신정식 사장은 “코로나19는 이제 포스트(Post)라는 개념보다 코로나19 시대라 명명해야 한다”며, “앞으로 공공기관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는 만큼 공공기관으로서 더 이상 사회적가치 창출을 늦출 수 없다. 코로나19가 끝나기를 기다리기보다 기존의 틀을 깨는 다양한 방법을 시도해 본연의 역할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53상승 5.1818:03 08/13
  • 코스닥 : 854.77상승 9.1718:03 08/13
  • 원달러 : 1183.30하락 218:03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8:03 08/13
  • 금 : 43.63하락 0.4918:03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