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 고기 재활용’ 송추가마골 사과에도 여론 싸늘 “눈가리고 아웅”

 
 
기사공유
송추 가마골 전경/사진=홈페이지 캡처
폐기 대상인 고기를 소주로 씻어 낸 뒤 손님에게 제공해 물의를 빚은 갈비 프랜차이즈 업체 송추가마골이 사과문 내고 진화에 나섰다.

송추가마골은 9일 홈페이지에 김재민 대표 명의의 사과문을 올려 “저희 지점의 식재관리 문제로 인해 오랜 기간 송추가마골을 신뢰하고 사랑해 주신 고객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고객과 직원에게 고맙다는 말을 가장 많이 듣는 외식기업이 되자는 송추가마골의 비전에 비추어 볼 때 이번 일은 고객과 직원 모두의 믿음을 저버릴 수 있는, 결코 일어날 수 없는 일이었다”며 “특정매장 관리자의 잘못된 판단과 업무처리로 인한 일이라 할지라도 이 또한 직원 관리 및 위생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저와 본사의 잘못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송추가마골은 “해당 매장에 대한 시정 조치뿐 아니라 전 매장을 대상으로 육류관리 특별점검 실시, 외부 위생 전문업체 세스코를 통한 매장 불시 위생 및 육류관리 점검, 직원 교육과 함께 최상의 식재관리에 필요한 설비 증설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지난 40년의 신뢰와 믿음에 안주하지 않고 다시 시작하는 송추가마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객과 직원에게 고맙다는 말을 가장 많이 듣는 외식기업이 되겠다는 초심을 잃지 않도록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송추가마골 대표 사과글/사진=홈페이지 캡처
앞서 경기도 양주에 위치한 해당 업체의 한 지점에서 폐기 처분 대상인 고기를 소주에 세척한 뒤 재사용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업체 직원이 직접 제보한 이 영상에는 한 직원이 오래돼 끈적해진 고기를 소주에 씻어낸 뒤 새 양념에 버무리는 장면이 담겼다. 특히 해당 고기들은 새 고기에 섞여서 손님들에게 제공되며, 손님들이 눈치 챌 수 없게 숙련된 직원들이 굽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해당 지점이 ‘양주 본점’ 근처에 있는 ‘양주 덕정점’이라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온라인 상에서는 비난이 더 빗발치고 있다. 한 네티즌은 “본점 근처에서 고기를 빨아 재사용했다면 일부 지점은 아닐 듯 한데 눈가리고 아웅식 사과”라며 비난했고 또 다른 네티즌도 “저렴한 곳도 아니고 포장까지 해와서 먹었는데 충격”이라며 “덕정점이 본점성격인데 일부 매장이라고 하는 게 말도 안되는 변명”이라고 지적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5.09하락 0.0818:03 08/07
  • 금 : 43.71하락 0.05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