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년 서울 아파트 거래량 톱은 ‘OO구’

 
 
기사공유
서울에서 지난 10년 동안 아파트 거래량이 가장 많았던 지역은 노원구로 조사됐다. 사진은 노원구 중계동 학원가 인근의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에서 최근 10년(2010년 6월~2020년 6월) 동안 아파트 거래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어디일까.

10일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서울시 아파트 거래량은 총 80만5605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노원구는 8만1189건(10.08%)이 거래돼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강남구 5만312건(6.25%) ▲강서구 4만7627건(5.91%) ▲강동구4만3621건(5.42%) ▲성북구 4만2295건(5.25%) 순으로 이어졌다. 노원구는 두번째로 거래량이 많은 강남구보다 약 3만건이나 앞서는 월등한 거래량을 보였다.

노원구는 이 기간 서울에서 매년 거래량이 가장 많은 지역구로 부동의 1위를 지켰다. 지난 2015년에는 1만1740건 거래돼 서울 25개 구 중 처음으로 연간 1만건의 거래량을 돌파했다. 노원구의 아파트 거래량이 가장 많은 이유는 교통이 편리하고 학군이 우수해 수요자의 주거선호도가 높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서울 동북권 대규모 아파트 밀집지역인 노원구 상계동과 중계동은 지하철 4·7호선을 모두 이용할 수 있어 출퇴근이 편리하다. 이 노선을 이용하면 강북 업무지구인 서울역·종로 일대와 강남 업무지구 등을 각각 30분대로 접근할 수 있다.

교육 여건도 좋다. 노원구는 서울 3대 학원가(대치동, 목동, 중계동)이라 불리는 중계동 학원가가 있다.

녹지 비율이 높아 주거 여건도 쾌적하다. 노원구는 수락산, 불암산, 중랑천 등 천혜의 자연환경을 누릴 수 있고 불암산 자연공원, 노해근린공원, 양지근린공원, 마들근린공원 등 크고 작은 공원도 잘 조성됐다.

업계 관계자는 “노원구는 서울 강북 끝자락이지만 대체로 평지이고 교통·교육·편의시설 등도 잘 갖춰져 있다”며 “여기에 최근에는 ‘4호선 창동역-당고개역 지하화’, ‘동북선 경전철’ 등 잇따른 개발호재로 투자자의 높은 관심도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53상승 5.1818:03 08/13
  • 코스닥 : 854.77상승 9.1718:03 08/13
  • 원달러 : 1183.30하락 218:03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8:03 08/13
  • 금 : 43.63하락 0.4918:03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