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 매물 중개업소 영업 못한다… 부동산 플랫폼 퇴출 ‘6개월’

 
 
기사공유
상습적으로 허위 매물을 올려 소비자를 우롱하는 공인중개사무소는 앞으로 온라인 부동산 플랫폼을 최대 6개월 동안 이용할 수 없게 된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공인중개업소.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뉴시스 DB
허위 매물을 상습적으로 올리는 공인중개사무소는 앞으로 온라인 부동산 플랫폼을 최대 6개월동안 이용할 수 없게 된다.

10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온라인 부동산 광고 자율 규약 개정(안)’을 승인해 이달 27일부터 시행한다.

개정안은 허위 매물 증가를 막기 위해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가 만들어 공정위에 심사를 요청했다. KISO는 공정위에 신고 된 자율 심의 기구로 ‘네이버 부동산’ 등 24개 플랫폼이 참여 중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KISO는 허위 매물을 올리는 중개사무소를 단속하기 위해 산하에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를 설치해 운영한다.

가격을 거짓·과장한 매물, 매도자를 사칭한 매물, 노출 기간 중 거래가 완료·철회됐음에도 삭제하지 않은 매물, 가격 이외의 정보가 사실과 다른 매물 등이 센터의 관리 대상이 된다.

센터는 신고가 접수된 매물의 거래 가능 여부를 검증하기 위해 중개사무소에 관련 정보를 요청할 수 있다. 부동산 광고 자율 규약을 어긴 중개사무소에는 최대 6개월의 매물 등록 제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

거짓 신고자 제재도 강화해 허위 매물 인지 경로 및 신고 사유 등 구체적인 내용을 첨부해 신고하토록 한다. 신고 접수 매물은 소비자가 알 수 있도록 표시하고 거짓 신고자는 최대 6개월동안 신고를 하지 못하도록 할 수 있다.

이밖에 부동산 정보 제공 사이트라는 용어는 ‘광고 플랫폼’으로 변경한다. 매물의 정의 및 거짓 매물의 유형 중 ‘매도자 사칭 매물’ 등도 신설한다.

참여사의 정의는 ‘중개사무소 또는 중개사무소 이외의 자가 제공한 부동산 매물 광고를 게재하는 자’로 구체화한다.

공정위 관계자는 “소비자에게 정확한 부동산 정보를 제공해 피해를 예방하고 부동산 광고 시장에서 공정한 거래 질서를 확립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4.98상승 12.6314:41 08/13
  • 코스닥 : 858.83상승 13.2314:41 08/13
  • 원달러 : 1184.40하락 0.914:41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4:41 08/13
  • 금 : 43.63하락 0.4914:41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