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논란' 이순재→신현준, 연예계 새로운 '매니저 미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순재(오른쪽) 매니저의 논란이 채 가시지도 않은 상황에서 신현준(왼쪽)이 매니저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사진=장동규 기자
신현준이 매니저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순재 매니저의 논란이 채 가시지도 않은 상황에 터진 갑질 의혹에 연예계의 새로운 '매니저 미투' 현상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먼저 이순재의 매니저 갑질 의혹은 지난달 29일 SBS '8시뉴스'의 보도로 알려졌다. 전 매니저 김씨가 '머슴 생활'을 한 뒤 두 달 만에 부당 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한 것. 김씨는 두 달 간 주당 평균 55시간을 일했고 월급은 180만원대였다고 주장했다. 또 김씨는 이순재 아내가 쓰레기 분리수거는 물론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고 문제 제기 후 부당 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논란 직후 이순재 측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 보도됐다"고 의혹을 부인한 뒤 "보도가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력 대응을 시사했지만 얼마 못 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이순재는 지난 5일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동료 연기자 여러분과 특히 배우를 꿈꾸며 연기를 배우고 있는 배우 지망생, 학생 여러분들께 모범을 보이지 못해 너무나 부끄럽고 미안하다"며 직접 사과했다. 아울러 "이번 일을 통해 저도 함께 일하는 매니저들, 업계 관계자들이 당면한 어려움을 잘 알게 됐다. 80 평생을 연기자로 살아온 사람으로서 그들의 고충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점을 고통 속에 반성하고 있다"며 "앞으로 남은 삶 동안 제가 몸담고 있는 업계 종사자들의 권익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며 실천하는 삶을 살겠다. 더 나아가 비슷한 어려움에 당면한 분들께도 도움이 되고 용기를 드릴 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이순재 갑질 논란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배우 신현준 갑질 논란도 터졌다. 지난 9일 신현준의 전 매니저 김모 대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신현준과 13년간 함께 일을 했지만 계속되는 갑질에 죽음까지 생각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었다.

보도에 따르면 신현준은 매니저에게 늘 불만이 많았으며 친구처럼 지낸 사이이긴 하지만 '개XX' 등 욕설이 담긴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등 괴롭혀 왔다고. 특히 신현준은 함께 다니는 로드 매니저에 대한 불만도 많아 자주 매니저를 교체해줬으나 불만을 그치지 않은 데다 신현준의 모친 또한 공사 구분을 하지 않고 과도한 일을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또한 수입 배분 역시 9대 1임에도 약속된 금액은 지급되지 않았고 월급 60만원의 적은 액수로 신현준의 일을 봐줬으며 13년간 신현준과 일하며 얻은 수익이 1억원도 되지 않는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김씨의 주장에 신현준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했다. 신현준과 함께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하기도 했던 소속사 대표 이관용씨는 “해당 기사를 통한 전 매니저의 주장은 터무니 없는 것”이라며 “김 전 대표는 오래전 그만둔 인물로 금전 관계가 얽혀 있는데 제대로 돈을 주지 않았다거나 하는 말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13년간 매니저로 일했다는 것도 거짓말, 함께 일한 기간은 8~9년 정도된다”며 “김씨는 연차가 쌓이고 물가상승률이 올라감에 따라 수백(만원)의 월급을 받았다”고 반박했다. 이 같은 폭로에 신현준의 활동에도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최근 데뷔 31년 만에 가족을 공개하기로 결심한 신현준은 두 아들과 함께 '슈퍼맨이 돌아왔다' 고정 출연을 확정했다.

오는 12일 첫 방송될 예정으로 이미 예고편 까지 나온 상황. 이에 제작진 측은 "방영 및 사실 여부 등을 현재 제작진에 확인 중에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순재에 이어 신현준까지 연이어 터진 매니저 갑질 논란. 스타 매니저들이 폭로가 '매니저 미투'로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