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수억원대 슈퍼카 '법인 결제·사적 사용' 금지 개정안 발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형석 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을 국회의원은 9일 수억원이 넘는 고가의 슈퍼카를 법인 명의로 구매해 사적으로 사용하는 꼼수를 막기 위한 개정안을 발의했다. 사진은 한 슈퍼카 모습이다. /사진=뉴스1
이형석 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을 국회의원은 9일 수억원이 넘는 고가의 슈퍼카를 법인 명의로 구매해 사적으로 사용하는 꼼수를 막기 위한 개정안을 발의했다. 사진은 한 슈퍼카 모습이다. /사진=뉴스1

수억원이 넘는 고가의 슈퍼카를 법인 명의로 구매해 사적으로 사용하는 꼼수를 막기 위한 개정안이 발의됐다.

이형석 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을 국회의원은 법인의 업무용차량 관련 지출 서류 요건을 강화하고 세무당국의 운행실태 점검을 주요 내용으로 한 법인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9일 밝혔다.

법인세법 개정안은 법인이 업무용차량 관련 비용을 회사 지출로 처리할 때 관련 비용명세서와 업무전용운전자보험 관련 서류, 운행기록, 업무용승용차 식별표시 부착 증빙 서류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했다. 필요시 납세지 관할 세무서장이 업무용승용차 운행실태를 점검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했다.

개정안은 이 의원이 대표발의하고 안규백·박정·민형배·맹성규·강병원·김성주·문진석·정일영·고용진·양기대·정필모·김경협·김종민·윤후덕 의원 등 14명이 발의자로 참여했다.

현행법은 업무용 승용차를 업무용으로 사용한 비중만큼 지출 처리해 비용을 과세 대상에서 제외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 일부 회사 사주들은 법인 명의로 1대당 수억원이 넘는 고가의 슈퍼카를 구매해 사적으로 사용한다.

국세청은 지난달 람보르기니, 포르셰 등 슈퍼카를 법인 명의로 7대나 구입해 배우자와 자녀들이 사적으로 사용한 사례를 적발한 바 있다.

지난 1~5월 A사의 초고가 수입차 판매 증가율이 전년 대비 310% 급증(한국수입자동차협회 조사)한 것도 이와 비슷하다.

이 의원은 "세제 혜택까지 받는 탈법 사례가 지속적으로 적발돼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면서 "하지만 현행법에는 차량의 실제 운전자와 운행실태를 세무당국이 확인할 수 있는 근거가 없어 세무당국은 위반 사례 적발을 위해 일부 제보나 제한적인 조사기법에 의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회사차를 사유화하고 법인세 경감 혜택까지 받는 탈법 사례가 반복돼 다수의 성실한 납세자들에게 위화감을 조성하고 있다"며 "법 개정을 통해 람보르기니 등 고가 법인차를 사주 일가가 사적으로 유용하는 행태를 근절시키겠다"고 덧붙였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