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말을…" '행방 묘연' 박원순 공관 폴리스라인

 
 
기사공유
9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실종신고가 접수된 뒤 그의 공관 주변에는 폴리스라인이 설치됐다. /사진=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의 실종신고가 접수된 뒤 박 시장의 공관 주변에는 폴리스라인이 설치됐다.

9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오후 5시17분쯤 박 시장의 딸 박모씨로부터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는 신고를 받고 박 시장의 소재를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휴대전화가 꺼진 최종 위치는 서울 성북구 성북동 인근 야산이며 경찰은 기동대를 투입해 수색 중이다.

박 시장의 행방이 묘연한 가운데 저녁 7시15분쯤 서울 종로구 가회동 서울시장 공관 주변에는 수많은 취재진이 몰렸다.

문 닫힌 공관 주변에는 폴리스라인이 설치됐고 경찰 인력이 배치됐다.

박 시장의 실종 배경을 두고 여러 소문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은 시신발견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