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역사왜곡한 日"… 일본 언론도 지적했다

 
 
기사공유
일본 아사히신문은 9일 일본 정부가 나가사키현 하시마, 일명 군함도의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 등재와 관련한 국제적 약속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다고 비판하는 사설을 게재했다. /사진=뉴스1

일본 정부가 나가사키현 하시마, 일명 군함도의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 등재와 관련한 국제적 약속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다는 비판이 현지 언론을 통해서도 제기됐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9일 '세계유산 대립, 어두운 역사 직시해야'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일본 정부의 군함도 관련 역사왜곡 및 약속 파기에 대해 "국가의 대외적 약속은 성실히 지킨다는 게 일본이 요구해온 원칙이다. 이 원칙을 스스로 왜곡하면 신뢰를 쌓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15년 군함도를 포함해 메이지 일본 산업혁명 유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결정됐을 당시 "한국 정부의 요구와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권고에 따라 하시마 등에 강제로 끌려왔던 한반도 출신자들의 존재를 인정하고 이들을 기리기 위한 조치를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군함도 등을 소개하기 위해 최근 수도 도쿄도에 설치한 산업유산정보센터에는 약속과 달리 한반도 출신 징용자들이 강제노역에 시달리고 차별대우를 받았다는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는 내용의 증언과 자료들이 전시됐다.

이에 일본 내에서조차 역사 왜곡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는 상황.

아사히신문은 이날 사설에서 "일본 측이 전시 중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설명을 충분히 하지 않았다"며 "(세계유산) 등록 때 일본 측 대표의 발언이나 징용에 이른 제도적 경위 등은 (센터 내) 패널에 기재돼 있지만 당시에 대한 옛 섬주민들의 증언 소개 부분이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반도 출신자의 노무동원에 폭력이 동반된 경우가 있었다거나 가혹한 노동을 강요했다는 건 당시 정부 공문서 등에서도 판명됐고 일본의 재판에서도 피해사실이 인정됐다"고 설명했다.

아사히신문은 "그런 사실을 충분히 설명해 당시 국책의 전체 모습을 서술하는 게 마땅하다"며 "그러나 현재 센터는 (한국 등에) 약속했던 취지를 실현하고 있다곤 말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한국 정부는 일본의 군함도 관련 역사 왜곡 및 약속 파기와 관련해 유네스코에 세계유산 등재 취소를 검토해줄 것을 요청해 놓은 상태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군함도와 관련해 "세계유산위의 결의·권고와 약속한 조치들을 성실히 이행해왔다"는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46하락 4.2111:17 08/12
  • 코스닥 : 848.59하락 11.6411:17 08/12
  • 원달러 : 1186.30상승 0.711:17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1:17 08/12
  • 금 : 44.12상승 0.2411:17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