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장 제출' 박원순 비서 "성추행 피해자 더 있다"

 
 
기사공유
9일 경찰에 따르면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서 A씨는 지난 8일 변호사와 함께 경찰을 찾아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사진=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 비서가 박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한 사실이 전해졌다.

9일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비서 A씨는 지난 8일 변호사와 함께 경찰을 찾아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A씨는 경찰에 비서 일을 시작한 지난 2017년 이후 지속적으로 성추행이 이어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신체 접촉 외에 휴대전화 메신저를 통해 수차례 개인적인 사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SBS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박 시장과 나눈 대화 내용을 경찰에 증거로 제출했다.

A씨는 "본인 외에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며 "박 시장이 두려워 아무도 신고하지 못한 가운데 본인이 용기를 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고소가 접수된 건 맞으나 자세한 사항을 밝히긴 어렵다"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09.21하락 9.4610:29 08/12
  • 코스닥 : 846.20하락 14.0310:29 08/12
  • 원달러 : 1185.20하락 0.410:29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0:29 08/12
  • 금 : 44.12상승 0.2410:29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