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원순 실종 긴장 상태… "언론 통해 처음 들어"

 
 
기사공유
더불어민주당은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과 관련해 신중한 분위기 속에서 사태를 예의주시 중이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과 관련해 신중한 분위기 속에서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9일 뉴스1에 따르면 민주당 관계자는 "박 시장이 실종됐다는 소식은 우리도 언론 보도를 통해 처음 들었다"며 "현재 어떤 내용도 추가로 인지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 거론되고 있는 것들은 우리도 확인이 안 된 것에 불과하다"며 박 시장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44분쯤 종로구 가회동 소재 공관에서 나온 뒤 연락두절 상태다.

성북동 공관 근처에 있던 폐쇄회로(CC)TV에 따르면 박 시장은 오전 10시44분쯤 모자를 쓰고 등산 배낭과 검은색 상하의 차림으로 공관을 나섰으며 인근 와룡공원 방향으로 걸어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후 오후 5시17분쯤 박 시장의 딸로부터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박 시장의 소재를 찾기 시작했으나 현재까지 소재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7.00하락 15.3515:13 08/13
  • 코스닥 : 852.69상승 7.0915:13 08/13
  • 원달러 : 1183.80하락 1.515:13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5:13 08/13
  • 금 : 43.63하락 0.4915:13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