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색에도 박원순 행방 묘연… 서울대병원엔 취재진 몰려

 
 
기사공유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된 가운데 일각에서는 그의 사망설과 함께 빈소가 마련 중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사진=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된 가운데 일각에서는 그의 빈소가 준비 중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박 시장은 9일 오전 10시44분쯤 종로구 가회동 소재 공관에서 나온 뒤 연락이 두절됐다. 박 시장의 딸은 오후 5시17분쯤 112에 실종신고를 했다.

성북동 공관 근처에 있던 폐쇄회로(CC)TV에 따르면 박 시장은 오전 10시44분쯤 공관에서 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박 시장은 당시 모자를 쓰고 등산 배낭과 검은색 상하의 차림으로 집을 나섰으며 관사 인근 와룡공원 방향으로 걸어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박 시장 실종과 관련해 종로구 대학로에 위치한 서울대병원에는 취재진들이 몰려있다. 박 시장의 사망설이 돌고 있어 취재진들이 인근 병원에 몰린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밤 9시48분 현재 일각에서는 박 시장의 시신이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되지 않았으나 빈소는 준비 중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22.44상승 10.0409:39 09/21
  • 코스닥 : 891.57상승 2.6909:39 09/21
  • 원달러 : 1162.30상승 209:39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09:39 09/21
  • 금 : 43.02상승 1.3509:39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