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사망]① 실종 7시간 만에 사망 확인… 유서 없어

 
 
기사공유
경찰에 따르면 박원순 서울시장의 딸이 9일 오후 5시17분쯤 "4~5시간 전 아버지가 유언 같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곳은 서울 북악산 일대. 수색 7시간 만에 경찰은 삼청각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사진제공=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7월10일 오전 0시께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시장의 딸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한 지 7시간 만이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전날인 9일 오후 5시17분쯤 "4~5시간 전 아버지가 유언 같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곳은 서울 북악산 일대. 수색 7시간 만에 경찰은 삼청각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박 시장 시신을 처음 발견한 것은 구조견이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를 접수 후 9일 오후 5시30분부터 수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44분쯤 서울시장 공관을 나서며 폐쇄회로(CC)TV에 모습이 찍혔다. 그는 10여분 후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인근을 지났다.

박 시장이 사망한 이유는 지금까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실종에 앞서 전날 서울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과에는 박 시장을 상대로 고소장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인은 서울시청 근무 경력이 있는 박 시장의 전직 비서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박 시장으로부터 수차례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접수, 텔레그램 대화내용을 증거로 제출했다고 알려졌지만 경찰은 사망사실 확인 후 '공소권 없음'으로 결론내렸다.

서울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컨디션이 안 좋다'는 이유로 출근하지 않았다. 서울시는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오전 10시40분쯤 공지했다. 당초 이날 예정됐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면담 일정도 취소됐다.
박원순(왼쪽) 서울시장이 올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노동자들을 만나 지원대책을 의논했다. /사진제공=서울시



7시간여 수색 끝에 발견


경찰은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감지된 서울 성북구 성북동 핀란드대사관저 인근부터 수색했다. 경찰이 확인한 CCTV상 박 시장은 와룡공원에서 오전 10시53분에 모습이 발견됐다. 하지만 이후 4시간에 걸친 수색에도 박 시장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병석 서울 성북경찰서 경비과장은 이날 오후 10시25분 성북동 현장에서 브리핑을 열어 "오후 5시30분부터 경찰 428명, 소방 157명 등 약 580여명이 수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후 당국은 수사인원을 늘려 총 773명(경찰관 635명, 소방 138명)과 드론 6대, 수색견 9마리로 철야수색을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10시30분부터 2차 수색에 들어갔다. 와룡공원-국민대 입구-팔각정-곰의집을 4개의 축으로 삼아 구조 지대를 설정, 집중 수색했다.

그리고 수색 약 7시간째. 박 시장은 삼청각 인근 산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오전 0시14분쯤 박 시장의 가족들로 보이는 사람들이 흐느끼며 현장에 도착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유서를 발견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