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사망 사인 공개 안 한다… 타살 혐의점 없어

 
 
기사공유
최익수 서울경찰청 형사과장은 10일 오전 2시 성북동 와룡공원 앞에서 진행한 현장 브리핑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에 대해 전반적인 내용을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북한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최익수 서울경찰청 형사과장은 10일 오전 2시 성북동 와룡공원 앞에서 진행한 현장 브리핑에서 "박 시장이 이날 오전 0시1분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최 과장은 "경찰은 지난 9일 오후 5시17분쯤 박 시장 가족의 실종 신고를 받고 대대적인 수색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이 발견된 장소는 숙정문과 삼청각 중간 정도지만 구체적인 발견 장소는 공개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장에는 박 시장의 가방과 휴대전화 등 소지품이 발견되면서 신원이 확인됐고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구체적 사인에 대해 "고인과 유족의 명예 때문에 확인해 줄 수 없다"고 언급했다.

경찰은 일부 매체에서 유서가 발견됐다는 보도에 대해 "유서 존부를 확인한 사실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박 시장의 사망 당시 동선, 이동 방법, 휴대전화 속 유서 여부, 마지막 통화자 등은 수사 후 구체적으로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