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북미정상회담에 부정적… “비핵화, 지금 하지 못한다는 것”

 
 
기사공유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올해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김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위해 인천공항에 입국한 사진. /사진=임한별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올해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비핵화에 대한 가능성은 열어둔다는 취지의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된 담화에서 김 제1부부장은 “조미수뇌회담(북미정상회담)이 누구의 말대로 필요하다면 미국 측에나 필요한 것이지 우리에게는 전혀 비실리적이며 무익하다”며 “어디까지나 내 개인 생각일지는 몰라도 조미수뇌회담과 같은 일이 올해에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언급한 ‘연내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회의적인 입장을 밝힌 것이다.

김여정은 그 이유로 북미정상회담이 “미국측에나 필요했지 우리에게는 무익”하다는 것과 "새로운 도전을 해볼 용기도 없는 미국사람들과 마주앉아야 우리의 시간이나 떼우게 될 뿐이며 쓰레기 같은 볼튼이 예언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김 제1부부장은 그러면서도 비핵화 의지를 언급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분도 강조했다. 이에 제재 해제 등 북한의 비핵화에 상응하는 중대조치가 있으면 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의사를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온다.

김 제1부부장은 “우리는 결코 비핵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라 지금 하지 못한다는 것을 분명히 한다”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우리 위원장 동지의 개인적 감정은 의심할 바 없이 굳건하고 훌륭하지만 우리 정부는 미국 대통령과의 관계 여하에 따라 대미 전술과 우리의 핵 계획을 조정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위원장 동지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업에서 반드시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원한다는 자신의 인사를 전하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원창 lewoc@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뉴스팀 이원창 기자입니다. 여러분의 제보는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