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님' 추미애 카톡 공개… "국정농단? 오보로 신용 훼손말라"

 
 
기사공유
법무부 입장문 사전유출 의혹에 대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직접 입을 열었다. 사진은 추 장관이 직접 게재한 관련 카카오톡과 텔레그램 메시지(왼쪽부터). /사진=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법무부 입장문 사전유출 의혹에 대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직접 입을 열었다.

추 장관은 지난 9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작성한 글에 이상한 의문을 자꾸 제기하는데 명확히 해결해드리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날 추 장관은 페이스북에서 최 대표가 자신의 개인 페이스북에 '법무부 알림'이란 글을 게재한 것과 관련 논란이 커지자 관련 카카오톡과 텔레그램 메시지를 직접 공개했다. 

그는 "대검에서 온 건의문이라고 내게 보고된 시각은 오후 6시22분이었다"며 "나는 6시40분에 내 지시와 다르다는 취지의 문안을 작성해 카톡으로 보냈다"고 덧붙였다.

이어 추 장관은 "수사팀을 포함한다는 대검의 대안내용을 확인한 후 좀 더 내 뜻을 명확히 하고자 7시22분에 다시 검사장을 포함한 수사팀의 교체불허 추가수정문안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추 장관이 직접 게재한 메시지에는 추 장관(별님)이 오후 6시40분과 저녁 7시22분 각각 메시지를 보내며 '수명자'란 표현을 언급했고 이는 불과 1~2분 뒤 법무부 텔레그램방에 공유됐다. 문맥상 수명자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가리키는 말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내 지시는 바로 법무부 텔레그램방을 통해 공유됐고 내가 보낸 지시문안 외에 법무부 간부들이 만든 별도의 메시지가 저녁 7시39분에 들어와 내가 둘 다 좋다고 하고 공개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또 "통상 방관 비서실은 SNS로 전파하고 법무부 대변인실은 언론인들에게 공지를 하기에 이 건도 달리 오해할만한 점이 없다"며 "특정 의원과의 연관성 등 오보를 지속해 신용을 훼손하지 말아 달라"고 의혹을 부인했다.

앞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지난 8일 밤 10시쯤 '법무부 알림'이란 제목의 글을 개인 페이스북에 올린 뒤 30분쯤 뒤에 삭제했다. 이와 관련 최 대표와 법무부 간의 유착 의혹이 제기되며 제2의 국정농단이 아니냐는 비난에 휩싸였다.
 

홍효진 hyoji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홍효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