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비뇨기과 파이프라인 강화… 전립선비대증 복합제 임상3상 진행

 
 
기사공유

동국제약이 전세계 최초로 전립선비대증 치료를 위한 복합제 개발에 나섰다./사진=동국제약
동국제약이 전립선비대증 복합제 개발을 위한 임상3상시험을 진행한다.

10일 동국제약에 따르면 ‘두타스테리드’와 ‘타다라필’ 성분을 합친 ‘DKF-313’의 임상3상시험계획서를 식품의악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

전립선비대증은 나이에 비례해 전립선 크기가 커져 각종 배뇨 기능에 이상을 주는 매우 흔한 질환이다.

전립선 크기를 줄여주는 약제인 ‘5α-reductase inhibitor’(피나스테리드, 두타스테리드)로 치료하는 것이 효과적이지만, 개선 효과가 즉시 나타나지 않는 것이 단점으로 지적돼 왔다.

‘DKF-313’은 두타스테리드와 증상 개선 효과가 탁월한 타다라필을 복합화한 개량신약이다. 1일 1회 복용으로 전립선 크기를 줄여주는 동시에 증상 개선 효과가 기대된다.

치료제를 장기복용해야 하는 질환 특성상 1일 1정 복용으로 환자의 복용편의성을 높였다. 특히 향후 개발이 완료되면 6년간 국내 독점권도 확보할 수 있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전세계 최초 복합화제로 임상시험을 승인받은 DKF-313이, 이런 글로벌 시장을 리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8.02하락 10.6510:25 08/12
  • 코스닥 : 845.94하락 14.2910:25 08/12
  • 원달러 : 1185.20하락 0.410:25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0:25 08/12
  • 금 : 44.12상승 0.2410:25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