렘데시비르 진화… 주사에서 스프레이로 간편해진다고?

 
 
기사공유
길리어드가 자사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의 제형을 변경하기 위한 임상시험을 진행한다./사진=뉴스1(분당서울대병원 제공)
다국적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의 제형을 변경하기 위한 임상시험을 진행한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길리어드는 지난 8일(현지시각) 렘데시비르의 기존 제형인 주사형에서 흡입·분무형 방식으로 전환하기 위한 임상1a상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18세에서 45세의 건강한 성인 60여명을 대상으로 무작위 위약대조 방식으로 흡입형 렘데시비르의 안전성, 내약성 및 약물동태학을 평가할 계획이다.

렘데시비르가 흡입·분무형 방식으로 개발에 성공할 시, 증상이 경미하거나 감염 초기 환자에게 적합할 것이라는 게 이들의 전망. 의료용 흡입기는 약물을 미세한 입자 형태로 분사하는 방식으로 코로나19 초기 가장 감염이 많이 발생하는 환자들의 기관지나 폐와 같은 호흡기에 직접 전달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길리어드의 머대드 파시 최고 의학책임자는 "약물이 필요한 국소적인 감염 부위를 타깃으로 직접 작용할 수 있어 병원입원이 필요하지 않은 경증 환자에게 효과적"이라며 "기존 정맥주사 형태는 온 몸에 약물이 노출되는 단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길리어드는 기존 렘데시비르의 치료 효과에 만족하면서도 정맥주사의 불편함에 아쉬움이 있던 환자들이 흡입·분무형 렘데시비르의 수요층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치료 접근성 및 순응도가 향상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기존 정맥주사 제형인 렘데시비르를 맞으려면 환자가 병원을 방문해 투여해야 했지만 흡입·분무형 렘데시비르는 이러한 불편을 해소한 제형으로 환자가 직접 자신에게 투여할 수 있을 정도로 간편하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