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자 홍남기, 의왕 아파트 판다… 부동산대책 하루 남겨놓고 결정

 
 
기사공유
홍남기 부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1주택자가 아니라는 무거운 마음을 내려놓겠다”며 “가족 같이 함께해온 의왕 아파트를 매각하고자 한다. 오늘(9일) 매각 의뢰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10일 오전 당정청의 부동산대책 발표를 하루 앞둔 지난 9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경기 의왕시 아파트를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정부 경제정책의 컨트롤타워 수장으로서 야당과 시민단체로부터 다주택자라는 비판을 받는 게 부담스러웠던 것으로 풀이된다.

홍 부총리는 지난 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1주택자가 아니라는 무거운 마음을 내려놓겠다”며 “가족 같이 함께 해온 의왕 아파트를 매각하고자 한다. 오늘(9일) 매각 의뢰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의왕 아파트 지분과 세종시 나성동 주상복합아파트 분양권을 보유하고 있다. 문재인정부 첫해 2017년 공무원 특별공급으로 분양받았다. 투기과열지구인 세종시는 분양권 전매가 제한돼 홍 부총리는 분양계약 해지를 신청했지만 불가 입장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지난해 다주택자 지적으로 분양권을 해소하고자 했으나 전매 금지규정이 있어 입주 시 바로 매각하겠다고 밝혀왔다”며 “그런데 최근 공직자 다주택 문제가 나오며 국무위원의 한사람으로서 국민에게 송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1주택자가 되기 위해 분양권 매각을 기다리지 않고 가족같이 함께 해온 의왕 아파트를 매각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의왕 지역에 30여년 거주했다. 이번에 팔기로 한 아파트는 홍 부총리가 2005년부터 15년간 가족과 함께 살았다. 그는 “공직을 마무리하면 의왕 집으로 돌아가리라 생각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부동산시장이 더 합리적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며 “투기 수요를 근절하고 실수요자를 보호하겠다는 기조가 흔들림 없이 구현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정부는 종합부동산세(종부세) 최고세율을 현행 대비 2배에 가까운 6%까지 높이는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택 임대사업자 세제혜택 축소와 양도소득세 강화 등도 담길 전망이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