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서울시민에 헌신, 박원순 시장 명복 빈다"

 
 
기사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과 관련 "명복을 빌고 유가족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사진은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서울시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과 관련 "명복을 빌고 유가족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10일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서울시민을 위해 헌신해왔던 박원순 시장께서 어제 유명을 달리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 9일 박 시장과 종로구청장 등 서울시 인사들과 오찬을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박 시장이 오전 10시쯤 정 총리에게 전화해 '몸이 좋지 않아 참석하지 못할 것 같다'고 말한 뒤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찬도 취소됐다.

박 시장은 10일 새벽 북한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시장의 딸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한 지 7시간 만이다. 박 시장의 딸은 지난 9일 오후 5시17분쯤 "아버지가 유언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섰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112에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은 추후 유족과 협의해 시신 부검 여부를 결정하는 한편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