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뉴 X5 xDrive45e' 사전계약… 순수전기로 최대 54km

 
 
기사공유

BMW코리아가 자사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중 가장 긴 순수전기모드 주행가능거리(54km)를 자랑하는 '뉴 X5 xDrive45e'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사진=BMW코리아
BMW코리아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SAV인 '뉴 X5 xDrive45e'의 사전계약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다음달 국내 출시예정인 이 모델은 최신 BMW eDrive 기술이 적용된 스포츠 액티비티 비히클(Sport Activity Vehicle)이다. 뉴 X5 특유의 고급감과 활용성을 고스란히 유지한 채 우수한 연료효율과 긴 전기모드 주행거리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전 세대 모델대비 용량이 두 배 이상 큰 배터리가 탑재된다. 덕분에 BMW PHEV 모델 중에서 가장 긴 순수전기모드 주행가능거리를 제공한다. 국내 인증 기준으로 최대 54㎞까지 연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도 주행할 수 있다.

친환경성도 갖췄다. 394마력에 달하는 강력한 합산출력에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43g/㎞에 불과하다. 국내에는 뉴 X5 xDrive45e xLine과 뉴 X5 xDrive45e M 스포츠 등 총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예상 판매가격은 1억1300만~1억2100만원이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