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251] 정찬성, "할로웨이의 오래된 팬… 하지만 볼카노프스키 승 예상"

 
 
기사공유
7월12일 일요일에 펼쳐지는 UFC 251에서는 '트리플 타이틀전'이 열린다.
©UFC

이 가운데 페더급 타이틀전에 대해 랭킹 4위 '코리안 좀비' 정찬성(16-5, 코리안좀비MMA)은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21-1, 호주)의 승을 내다봤다.

페더급 챔피언 볼카노프스키와 랭킹 1위 할로웨이는 지난 UFC 245에서 맞붙은 바 있다. 당시 챔피언이었던 할로웨이는 판정패를 당해 왕좌의 자리에서 내려왔다. 정찬성은 두 파이터의 지난 맞대결에 주목했다.

정찬성은 "할로웨이가 볼카노프스키의 레그킥에 대한 생각이 많아 복잡할 것"이라며, "레그킥 공격을 방어하면서 볼카노프스키의 방어를 펀치로 뚫어내며 공격을 펼쳐야 하는데 이를 신경 쓰다 보면 잘 안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찬성의 설명대로 지난 UFC 245에서는 볼카노프스키가 경기 초반 레그킥을 적극 활용해 할로웨이를 압박했고, 할로웨이는 레그킥 방어에만 집중하느라 특유의 폭발적인 공격을 펼치지 못했다.

정찬성은 기술적인 요인과 함께 환경적인 요인도 들어 볼카노프스키의 승리를 예상했다. 정찬성은 "코로나로 인해 한번도 스파링을 해보지 못한 할로웨이가 체력적으로 준비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두 선수 중 누구를 더 응원하는지 묻자 "오래전부터 할로웨이의 팬"이라며, "볼카노프스키가 이길 것 같지만 할로웨이를 응원한다"고 답했다.

한편, 정찬성은 올 하반기 대회 출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근 오르테가와 SNS를 통해 여러 차례 설전을 펼쳐 국내 팬들 사이에서는 두 파이터간 맞대결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정찬성은 "오르테가를 별로 좋아하지는 않지만, 그의 실력까지 무시하지는 않는다"라고 전했다. 이어, "미국에서 코로나가 잠잠해지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누구보다 시합을 뛰고 싶다. 좋은 기회가 앞에 있는 만큼 빠른 복귀를 위해 최선을 다할 테니 조금만 기다려달라"라고 덧붙였다.

이번 UFC 251의 메인 이벤트에서는 웰터급 챔피언 카마루 우스만(16-1, 나이지리아)이 랭킹 3위 호르헤 마스비달(35-13, 미국)을 상대로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이외에도, 밴텀급 빈 왕좌를 두고 랭킹 3위 페트르 얀(14-1, 러시아)과 랭킹 6위 조제 알도(28-6, 브라질)가 격돌한다.

한국시간 7월 12일 오전7시부터 진행되는 UFC 251의 언더카드와 메인카드는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와 스포티비 온(SPOTV ON)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UFC 251 대진(경기순)



-언더카드
[밴텀급] 데이비 그랜트 vs 마틴 데이
[여성 밴텀급] 캐롤 로사 vs 바네사 멜로
[플라이급] 하울리안 파이바 vs 잘가스 주마굴로프
[헤비급] 마르친 티부라 vs 알렉산더 로마노프
[라이트급] 레오나르도 산토스 vs 로만 보가토프
[페더급] 마콴 아미르카니 vs 대니 헨리
[웰터급] 엘리제우 도스 산토스 vs 무슬림 살리코프
[라이트헤비급] 볼칸 외즈데미르 vs 이리 프로하즈카

-메인카드
[여성 플라이급] 아만다 히바스 vs 페이지 벤젠트
[여성 스트로급] 제시카 안드라지 vs 로즈 나마유나스
[밴텀급] 페트르 얀 vs 조제 알도
[페더급]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 vs 맥스 할로웨이
[웰터급] 카마루 우스만 vs 호르헤 마스비달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