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할라고 아웅다웅 살았냐"… 홍준표, '고향후배' 박원순 애도

 
 
기사공유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0일 "박원순 시장의 비보는 큰 충격이다. 그렇게 허망하게 갈걸 뭐 할라고 아웅다웅 살았나"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사진=뉴시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0일 "박원순 시장의 비보는 큰 충격이다. 그렇게 허망하게 갈걸 뭐 할라고 아웅다웅 살았나"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시장과는) 고향 경남 창녕 후배지만 고시는 2년 선배였던 탓에 늘 웃으며 선후배 논쟁을 하면서 허물없이 지냈다. 하지만 서로의 생각이 달라 늘 다른 길을 걸어왔다”고 고인을 회고했다.

그러면서 그는 "차기 대선이 창녕군수 선거가 될 수도 있다는 세간의 농담이 있기도 했고 최근 활발한 대선 행보를 고무적으로 쳐다보기도 했다”며 “그런데 허망하게 갔다”고 탄식했다.

홍 의원은 박 시장에 대한 성추행 의혹을 염두에 둔 듯 “더 이상 고인의 명예가 실추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며 “편안하게 영면하라”고 덧붙였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경찰 수색 7시간 만인 이날 오전 0시1분 서울 북한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시장의 갑작스런 비보에 정치권은 큰 충격에 빠졌다. 경찰은 추후 유족과 협의해 시신 부검 여부를 결정하는 한편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2.35상승 13.6823:59 08/12
  • 코스닥 : 845.60하락 14.6323:59 08/12
  • 원달러 : 1185.30하락 0.323:59 08/12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23:59 08/12
  • 금 : 43.63하락 0.4923:59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