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안녕"… 故 박원순 유서, 애절했던 마지막 순간

 
 
기사공유
고환석 비서실장은 10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입구에서 박 시장 유서 원본을 공개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서가 공개됐다.

서울시 고환석 비서실장은 10일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입구에서 박 시장 유서 원본을 공개했다.

박 시장은 유서에서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작성했다.

이어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모두 안녕"이라는 4글자를 쓰면서 짧은 유서를 마쳤다.

고환석 비서실장은 10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입구에서 박 시장 유서 원본을 공개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박 시장 빈소. /사진=장동규 기자(서울시 제공)
고 실장은 "박 시장은 공관을 나서기 전 유언장(유서)을 작성했고 공관에 있던 주무관이 발견했다"며 "유언장 공개는 유족 뜻에 따라야 해서 공개여부를 논의했고 유족 뜻에 따라 박 시장 유언장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보여드린 유언장이 어제(지난 9일) 공관에 놓여있던 원본이다"고 설명했다.

같은 자리에 있던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온라인에서 퍼지고 있는 고인에 대한 근거없는 명예훼손을 멈춰달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유족을 대신해 당부말씀 드리기 위해 섰다"며 "지금 SNS상에서 근거없고 악의적인 글들이 퍼지고 있어 고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함은 물론 충격과 슬픔에 빠진 유족이 더욱 큰 고통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이런 무책임한 행위를 멈취달라"며 "유족을 대신해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37.53상승 5.1818:03 08/13
  • 코스닥 : 854.77상승 9.1718:03 08/13
  • 원달러 : 1183.30하락 218:03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8:03 08/13
  • 금 : 43.63하락 0.4918:03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