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형님"… 이재명, 故 박원순 향한 애끓는 마음

 
 
기사공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소식과 관련해 비통한 심정을 전했다. /사진=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소식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애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 지사는 1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얼마 전 기자간담회에서 언론에 하신 이 말씀(이 지사는 내 아우다)이 제게 남긴 마지막 말씀이 될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따로 만나자고 약속까지 했는데 더 이상 뵐 수 없다는 게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며 "아니 믿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소식과 관련해 비통한 심정을 전했다. /사진=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그는 박 시장에 대해 "인권변호사로, 사회운동가로, 자치단체장으로… 당신은 늘 저보다 한걸음 앞서 걸어오셨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제 다시 볼 수 없는 곳으로 홀연히 가버린 형님이 밉다"며 "해야 할 일이 산더미 같은데 숙제만 잔뜩 두고 떠난 당신이 너무도 원망스럽다"고 토로했다.

이 지사는 "몇 번을 썼다 지운다. 너무 많은 말이 떠올라 아무 말도 할 수 없다"며 "박원순, 나의 형님 부디 평안히 잠드소서"라고 작성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