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노 PK, 오심이었다"… 프리미어리그측 공식 인정

 
 
기사공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브루노 페르난데스(오른쪽)가 10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아스톤 빌라와의 경기에서 상대 수비수 에즈리 콘사와 뒤엉켜 넘어지려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가 10일(한국시간) 열린 아스톤 빌라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경기 도중 나온 석연찮은 판정을 오심이라고 인정했다.

비디오판독(VAR) 허브를 총괄하는 프리미어리그 매치 센터는 이날 영국 'BBC'의 경기분석 프로그램 '매치오브더데이'를 통해 이날 경기에서 나온 페널티킥 판정이 "잘못됐다"(Wrong decision)고 밝혔다.

맨유는 이날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빌라와의 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승부의 추가 기운 건 전반 27분이었다. 맨유 미드필더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빌라 진영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공을 잡다가 상대 수비수 에즈리 콘사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다. 비디오판독(VAR) 결과는 페널티킥이었다. 페르난데스가 직접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맨유는 이른 시간 리드를 가져갈 수 있었다.

하지만 리플레이 화면에서는 상황이 다르게 나왔다. 페르난데스가 몸을 돌리는 과정에서 오히려 콘사의 정강이를 밟으며 함께 넘어졌다. 자칫 콘사가 큰 부상을 당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럼에도 화면을 자세히 볼 수 있는 VAR 판독실이 이를 페널티킥으로 선언하자 많은 전문가들이 문제를 제기했다.

맨유 골키퍼 출신 피터 슈마이켈은 "미안하지만 저건 페널티킥 감이 아니다. VAR은 여전히 농담 수준"이라고 비판했고 영국 '스카이스포츠'에서 해설가로 활동하는 제이미 캐러거도 "심판은 그렇게 판정할 수 있다. 하지만 VAR은 화면을 또 돌려보지 않나"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