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476개교 오늘도 등교중지… 광주 학교 80% 육박(종합)

 
 
기사공유
서울 관악구 소재 한 초등학교에 설치된 이동식 선별진료소에서 학생들이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등교수업을 멈춘 학교가 전국 476개교로 집계됐다.

10일 교육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전국 유치원 347개원, 초등학교 73개교, 중학교 30개교, 고등학교 21개교, 특수학교 5개교가 등교수업을 중단했다. 총 476개교로 지난 9일보다 1개 학교가 줄어들었다.

이중 80%에 육박하는 380개교(79.7%)가 광주에서 나왔다. 광주에서는 최근 북구 일동초등학교와 용주초등학교에서 학생 감염자가 발생하며 관내 유치원과 학교에 비상이 걸렸다.

북구는 고등학교를 제외한 관내 모든 교육시설에 대해 오는 17일까지 원격수업을 실시한다. 고 1~2학년은 13일부터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한다. 입시일정이 촉박한 고3 학생들은 그대로 등교수업을 실시한다.

광주 교육당국은 이날 초·중학교와 고1∼2, 특수학교에 대한 부분 등교수업을 여름방학 전까지로 연장했다. 초·중학교의 경우 전체 학생의 3분의 1, 고1∼2는 3분의 2만 등교하고 나머지는 원격수업을 실시한다. 관내 총 284개 유치원은 오는 17일까지 원격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전에서도 10일 동구 59개교와 서구 28개교 등 모두 87개교가 등교를 중지했다. 서구 관내 유치원은 이날까지 원격수업을 진행한다.

수도권에서는 경기 7개교, 서울 3개교 등 모두 10개교가 등교수업을 진행하지 않았다. 경기의 경우 성남과 의정부 학교들이, 서울에서는 중랑구와 노원구, 송파구에서 등교수업 중단 학교들이 나왔다.

지난 9일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여파로 등교하지 못한 학생은 2만3353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접촉자 등 보건당국 격리 중인 학생이 422명이다. 등교 전 발열 등 증상이 발현돼 학교에 가지 못한 학생이 1만9725명, 등교했다가 의심증상이 나타나 귀가한 학생이 3206명이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