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검찰 논쟁, 수사에 도움 안돼… 언론과 대검 소설쓰기는 그만"

 
 
기사공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5일 열린 공청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전국 검찰공무원들에게 더 이상의 논쟁은 멈추라는 취지의 메일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추 장관은 10일 전국 검찰공무원들에 보낸 이메일에서 "최근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 중인 채널A 기자 사건과 관련해 많은 논란이 있었다"며 "검찰 내부에서조차 동료 검사들을 믿지 못하고 수사 중인 사건에 관해 해명을 요구하기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관의 지휘권 행사가 적정한지 여부에 대해서도 일부 다른 의견을 갖고 있다는 점도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구성원 상호 간 잘잘못을 논하거나 편가르기식 논쟁을 이어가는 건 더 이상 공정한 수사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다행히 수사팀이 독립적으로 수사하기로 결정됐으므로 이제는 수사팀이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 수사해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 장관은 "저를 비롯한 우리 모두 검찰 개혁을 통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다시금 민생 업무에 더욱 매진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추미애 장관은 10일 오전 개인 페이스북에 언론과 대검 측을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사진=추미애 장관 페이스북 게시글 캡처
추 장관은 이날 오전 개인 페이스북에 언론과 대검 측을 비판하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그는 "검언유착 의혹 수사에 어떤 장애물도 성역도 있어서는 안 된다"며 "그동안 언론과 정치권은 장관과 총장의 갈등으로 구도를 잡고 승부에 내기를 걸었으나 그것은 내 관심 밖"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번 사안은 바르게 돌려놔야 하는 문제로 결코 타협이나 흥정의 대상이 아니었다"면서 "언론과 대검의 소설쓰기는 지양돼야 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끝으로 추 장관은 "정과 부정의 본질을 놓고 장관과 총장의 갈등이라 하거나 갈등의 봉합이라고 하는 것도 합당하지 않다"며 "올바르게 수사하고 올바른 결론을 냄으로써 바로 세우는 것이 우리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홍효진 hyoji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홍효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