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우리사주 1.2만주 받은 A대리, 주가 차액만 19억원

 
 
기사공유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조대식 SK SUPEX추구협의회 의장, 조정우 SK바이오팜 대표이사,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오른쪽 두번째부터)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신관에서 열린 SK바이오팜 상장 기념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이윤청 뉴시스 기자

지난 2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SK바이오팜의 우리사주를 받은 직원들이 1인당 약 20억원에 달하는 평가차익을 누렸다는 소식에 시장 안팎의 관심이 집중됐다.


연일 치솟는 주가에 “SK바이오팜 직원 한 명은 서울 송파구 아파트를, 두 명이 모이면 강남구 아파트를 각각 사들일 수 있어 사내 연애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는 우스갯소리까지 흘러나왔다.


11일 SK바이오팜 증권발행실적보고서에 따르면 우리사주 배정 물량은 총 244만6931주다. 지난 5월19일 증권신고서 제출 직전 우리사주를 받을 수 있는 SK바이오팜 직원은 임원 6명을 포함해 총 207명으로, 직원 한 명당 평균 배정 물량은 1만1820주(5억7918억원어치)다.


우리사주 배정 물량은 근속 연수와 직급에 따라 다르다. 직급별 최대 구매 가능한 우리사주는 ▲사원급 1만2000주 ▲팀장급 2만2000주 등이다. 직급과 근속 연수가 낮을 경우 최대 8000주를 배정받을 수 있었다. 회사는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배정받을 수 있는 물량을 통보했다.


그렇다면 우리사주 최대 물량인 1만2000주를 신청한 대리(사원급) A씨의 평가차익은 얼마나 될까. 주당 매입가는 4만9000원으로 A대리의 청약금은 약 5억5200만원. 지난 10일 종가는 20만5500원으로 주당 차익은 15만6500원이다. 결국 A대리는 상장 일주일(영업일 기준) 만에 18억7800만원을 벌어들인 셈이다.


SK바이오팜은 직원들이 우리사주 매입에 거액이 필요하다는 점을 감안해 청약금을 대출받을 수 있도록 대출이자의 절반을 지급해 주는 파격적인 조건까지 내걸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A대리가 청약금의 60% 상당을 대출받을 경우 대출이자는 월 140여만원이다.


대출이자가 만만치 않다보니 A대리는 바로 시세차익을 실현할 수 있는 방법인 ‘퇴사’를 고려할 수도 있다. A대리가 SK바이오팜에 계속 다닐 경우 1년 동안 보호 예수로 묶이기 때문이다. 만약 A대리가 회사를 떠난다면 퇴사 시점을 기준으로 약 한 달 뒤 ‘익일 특정일’에 개인 증권계좌에 주식을 받게 된다. 이후 매매를 자유롭게 할 수 있다.


SK바이오팜 관계자는 “우리사주의 시세차익을 고려해 퇴사한 직원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