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빈소 찾은 이용수 할머니 "마음아파 무슨말 할지…"

 
 
기사공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왼쪽)가 10일 오후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찾았다.

이용수 할머니는 10일 오후 2시24분쯤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박 시장의 빈소를 찾아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지팡이를 짚고 부축을 받으며 빈소에 들어선 이 할머니는 "볼일이 있어서 어제 올라왔다가 소식을 듣고 왔다"라고 말했다. 이 할머니 측은 "다른 일로 어제 올라왔다가 조문하고 가시겠다고 해서 모시고 왔다"라고 설명했다.

이 할머니는 약 30분 만에 장례식장을 나섰다. 할머니는 장례식장을 떠나며 "유족에게는 너무 마음이 아파 무슨 말을 할 지 몰랐다. 고인되신 분 좋은 데 가시기를 바라고 아직 그래서는 안되는데 왜 그랬는지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7.15상승 14.809:28 08/13
  • 코스닥 : 857.76상승 12.1609:28 08/13
  • 원달러 : 1182.30하락 309:28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09:28 08/13
  • 금 : 43.63하락 0.4909:28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