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원순 빈소 찾은 정세균 총리, 무슨 말 했나

 
 
기사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박원순 시장 빈소에 조문 차 들어서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아 조문한 정세균 국무총리가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정세균 총리는 오늘(10일) 오후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서울 시민을 위해 할 일이 많으신 분인데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 9일 박 시장과 오찬을 함께하기로 돼있었고, 자취를 감추기 전 전화통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박 시장은 정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몸이 아파서 도저히 오찬을 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박 시장과의 통화에서 어떤 얘기를 나눴냐'는 질문에 정 총리는 "다른 별 말씀은 없었다"며 "약속을 지킬 수가 없어 유감이다. 그래서 나는 건강상의 문제인 걸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 외에 다른 고민이나 평소와는 좀 다른 느낌을 받진 않았냐는 질문에도 "전혀 얘기가 없었고 별로 그렇게 못느꼈다"며 황망한 심정을 전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