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준, 매니저 갑질 논란 심경 고백… 무슨 말 할까

 
 
기사공유
신현준이 전 매니저 갑질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연중 라이브'를 통해 방송 최초로 심경을 고백한다. /사진=장동규 기자

신현준이 전 매니저 갑질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연중 라이브'를 통해 방송 최초로 심경을 고백한다. 10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연중 라이브'에서는 ‘전 매니저에 갑질’ 논란에 휘말리며 뜨거운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신현준이 현재의 심경에 대해 직접 밝힌다.

앞서 한 매체에서 신현준의 전 매니저 김모 대표가 과거 13년간 신현준에게 막말과 폭언 등 부당한 대우를 받았으며, 업무 초반 2년간 월 60만원을 급여로 받으며 구두로 약속한 9대 1의 수익 배분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어 김 전 대표는 신현준의 친모에게 개인 운전 업무, 세차, 심부름 등 사적인 업무를 강요받았다고 주장. 연이은 폭로에 배우 신현준이 '연예인 갑질' 의혹에 휩싸이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지난 9일 신현준 측은 자신과 갈등을 빚고 있는 김 전 대표에 대해 "20세 때 부터 알고 지낸 동갑내기 친구"고 표현하며 "터무니없는 주장이다"고 전면 반박한 가운데, 이날 오후 배우 신현준이 생방송 '연중 라이브'에서 단독으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53상승 5.1818:03 08/13
  • 코스닥 : 854.77상승 9.1718:03 08/13
  • 원달러 : 1183.30하락 218:03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8:03 08/13
  • 금 : 43.63하락 0.4918:03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