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물러서면 나를 쏴라" 6·25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

 
 
기사공유
‘6·25 전쟁영웅’ 백선엽 장군이 지난 10일 오후 11시 4분쯤 별세했다./사진=뉴시스
‘6·25 전쟁영웅’ 백선엽 장군이 지난 10일 오후 11시4분쯤 별세했다. 향년 100세다.

11일 육군은 백선엽 장군이 별세했다고 밝혔다. 백 장군은 1920년 평남 강서에서 출생했고 일제강점기 만주군 소위로 임관하면서 군문에 들어온 뒤 6·25전쟁 때 1사단장, 1군단장, 육군참모총장, 휴전회담 한국 대표, 주중한국대사, 교통부 장관 등을 지냈다.

6·25 전쟁 당시 낙동강 전투와 38선 돌파 작전 등 결정적인 전투를 지휘했다. 그 공로를 인정받아 1953년 한국군 최초 대장으로 진급했다. 당시 그의 나이는 33세다.

격전지였던 다부동 전투 때 도망치는 장병들을 모아놓고 “내가 앞장서 싸우겠다. 만약 내가 후퇴하면 나를 먼저 쏘라”며 배수의 진을 쳐 후퇴를 막았던 일화가 유명하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마련된다. 발인은 15일 오전 7시다. 장지는 국립대전현충원이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