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고소' 비서 가짜사진, SNS에 유포… 서울시 "법적대응"

 
 
기사공유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서 조문객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서울시 제공)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해당 사건과 전혀 무관한 서울시 직원의 사진이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에서 유포되고 있다. 서울시는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 인권담당관에 고 박원순 시장 고소건과 관련한 가짜뉴스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박 시장 고소건과 무관한 직원이 박 시장을 고소한 해당 비서로 지칭된 사진이 포털에 유포된 것이다.

시는 "해당 사진은 과거 서울시 행사 사진으로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은 채 인터넷상에서 빠르게 전파되고 있다"라며 "해당 사진에 등장하는 직원은 제기된 의혹과 전혀 무관한 직원이다"라고 설명했다.

시에 따르면 해당 비서로 지칭된 직원은 서울시장 비서실에서 근무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사실관계 확인을 거치지 않은 가짜뉴스로 해당 사안과 관계가 없는 직원이 무고한 피해자가 돼 극심한 정신적 피해를 입고 있다"면서 "특히 일부 네티즌이 신상털기를 종용하고 있어 해당 사진에 나온 직원에 대한 피해가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시는 해당 사진을 온라인이나 카카오톡 등 메신저로 퍼뜨리거나 본 내용을 업로드해 재확산할 경우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일부 지지자들은 박원순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의 '신상 털기'에 나서면서 2차 피해 조짐이 일고 있다.

여권 지지 성향을 띤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박원순 시장의 죽음을 피해자의 탓으로 돌리는 듯한 내용의 게시물들이 다수 게재됐다. 피해자의 신원을 파악해 위해를 가하겠다는 식의 협박성 글이 대부분이다.

경찰은 고소인에 대해 적극적인 신변보호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박원순 시장 고소인이 요청하면 최선을 다해 신변보호에 나설 것"이라며 "임시거처를 마련해주거나 위치추적이 가능한 스마트워치를 지급하는 등의 방안이 있다"고 전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3.32하락 14.2109:05 08/14
  • 코스닥 : 852.58하락 2.1909:05 08/14
  • 원달러 : 1185.50상승 2.209:05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09:05 08/14
  • 금 : 44.18상승 0.5509:05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