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84만 직원에 틱톡 삭제하라더니… "실수입니다"

 
 
기사공유
아마존도 틱톡 배척행렬에 참여했다 직원들에게 틱톡을 삭제할 것을 명령했다. /사진=로이터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직원들에게 중국 기업의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을 지울 것을 명령했다는 보도에 "실수"라고 부인하고 나섰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아마존이 이메일을 통해 직원들에게 중국앱인 틱톡을 삭제하라고 명령했다고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마존 대변인은 "메일은 잘못 전송된 것"이라며 "아마존은 틱톡을 금지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이어 그는 "메일이 간 것은 사실이나 이는 잘못 전송된 것이고, 아마존은 틱톡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아마존이 NYT의 이 같은 보도로 문제가 되자 이를 부인하고 나선 것. 실제 미국에서 중국 기술 기업 바이트댄스가 소유한 틱톡에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제기됐다. 틱톡 사용을 제한하자는 미국 정부의 움직임이 일고 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 6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틱톡이 이용자 데이터를 중국 정부에 넘길 수 있다"며 "틱톡 사용 금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도 미국에서 틱톡을 금지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틱톡은 미국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중국 정부에 데이터를 넘기지 않는다고 해명해왔다. 한편, 미국 성인 22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미국에서 틱톡의 운영이 금지돼야 한다에 29%는 '예'라고 답했으며, 33%는 '아니오'라고 응답했다.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보합 0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