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희 "박원순 시장 조문은 자유, 정의당 왜 정쟁화 하나"

 
 
기사공유
10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 있다./사진=장동규 기자(서울시 제공)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이 11일 정의당을 향해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조문을 정쟁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최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박 시장 조문은 자유"라며 정의당을 겨냥해 날선 발언을 쏟아냈다. 전날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박 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에 대한 연대를 표하고 2차 가해를 우려하며 조문 거부 입장을 밝혔다.

같은 당 심상정 대표는 빈소 조문 후 "가장 고통스러울 수 있는 분은 피해자"라고 언급했고 장혜영 의원도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며 서울특별시장(葬) 결정을 비판했다.

이에 대해 최 전 의원은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라며 "뭐 그리 급한가"라고 지적했다.

한편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피해를 호소하는 여성과의 연대를 위해 빈소를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류 의원은 페이스북에 성추행 혐의로 박 시장을 고소한 여성을 향해 "네 잘못이 아니야"라며 위로 글을 올렸다.

그는 "영화 '굿 윌 헌팅' 속 등장인물 '숀'이 주인공 '윌'에게 전한 말이다.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폭로로 회자되었던 이 말을, 닿을지 모르는 공간에서, 볼 수 있을지 모를 당신에게 전한다"며 "'당신'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존경하는 사람의 위계에 저항하지 못하고 희롱의 대상이 돼야 했던 당신이, 치료와 회복을 위해 필요하다는 정신과 상담을 받고서야 비로소 고소를 결심할 수 있었던 당신이, 벌써 시작된 '2차 가해'와 '신상털이'에 가슴팍 꾹꾹 눌러야 겨우 막힌 숨을 쉴 수 있을 당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제 오늘의 충격에서 '나의 경험'을 떠올릴 '당신들'의 트라우마도 걱정"이라며 "우리 공동체가 수많은 당신들의 고통에 공감할 수 있었으면 덧붙여 2차 피해를 막을 안전한 환경 조성을 위해 함께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류 의원은 더불어 "고인의 명복을 비는 사람들의 애도 메시지를 보고 읽는다. 고인께서 얼마나 훌륭히 살아오셨는지 다시금 확인한다"면서도 "저는 조문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그러나 모든 죽음은 애석하고 슬프다. 유가족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게시글을 두고 박 시장의 지지자 일각에서는 고인에 대한 추모와 예를 갖추지 않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심 대표는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다. 제가 조문을 온 것으로 답을 대신 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