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집행유예 기간 중 마약 '양성'… SNS 비공개 전환

 
 
기사공유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대마초 흡연 혐의로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연습생 출신 한서희 씨가 집행유예 기간 중에 마약을 한 정황이 포착됐다. SNS는 비공개로 전환됐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 산하 보호관찰소는 최근 한씨를 대상으로 마약 반응 검사를 진행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한씨는 2017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고 보호관찰을 받고 있는 상태다. 마약류 관련으로 보호관찰을 받는 경우 보호관찰관이 정기적으로 관찰 대상자를 만나 마약 양성 여부를 검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법령에 따르면 보호관찰이나 사회봉사 또는 수강을 명한 집행유예를 받은 자가 준수사항이나 명령을 위반하고 그 정도가 무거운 때에는 집행유예 선고를 취소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보호관찰소는 한씨의 집행유예 판결 취소 신청을 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