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김포시장 "돼지열병 피해농가 대책 마련 시급"

 
 
기사공유
10일 정하영 김포시장이 접경지역 시장·군수협의회 임시회 참석, 피해농가 지원을 역설하고있다. / 사진제공=김포시
정하영 김포시장이 11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피해농가에 대한 지원을 밝혔다.

시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를 직접 방문하는 등 중앙정부의 능동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할 계획이다.

그는 협의회 임시회에 참석해 “질병확산 방지를 위해 예방적 살처분 등 정부 차원의 방역정책에 적극 협조한 농가에 대한 생계안정자금 추가지원, 법제화된 재입식 시설기준 9종에 대한 부담 완화, 재입식이 불가한 폐업농가에 대한 보상 등 정부의 발 빠른 대책이 시급하다”고 밝힌바 있다.

정 시장은 이날 접경지역 10개 지방자치단체 시장‧군수를 만난 자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장기화에 따른 양돈농가 피해상황과 문제점을 공유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한 후 이같은 건의문을 채택했다.
 

김포=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53상승 5.1818:03 08/13
  • 코스닥 : 854.77상승 9.1718:03 08/13
  • 원달러 : 1183.30하락 218:03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8:03 08/13
  • 금 : 43.63하락 0.4918:03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