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럼좌’ 빅터한, 여자 스태프 앞에서 자해 후 위협… 소속사 피소

 
 
기사공유
‘드럼좌’ 빅터한 피소 사진=빅터한 인스타그램
드럼좌 빅터한(본명 한희재)이 소속사로부터 피소당했다.

11일 코로나엑스엔터테인먼트(코로나엑스엔터)는 회사 차원에서 아티스트에게 법적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어바우츄 출신 빅터한은 본인의 문제로 그룹 활동이 전면 중단됐으나 팀 탈퇴 후 무단으로 유튜브 활동을 시작했다는 지적이다.

빅터한은 앞서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8년간 연습생 생활을 했으나 드림 스틱을 분질렀다는 이유로 3주 만에 회사에서 잘렸다고 소개한 바 있다.

또한 그는 SBS 음악프로그램 ‘인기가요’ 카메라 리허설 당시, 무대 의상에 실밥이 삐져 나왔다며 한 여자 스태프에게 가위를 가져오게 했고 그 앞에서 자해 행위를 보여주며 공포심을 느끼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코로나엑스엔터는 소송 이유로 “계획적인 돌발행동, 전속계약 중임에도 독단적으로 연예활동을 했을 뿐만 아니라 부당하게 회사에서 퇴출당한 것처럼 해 회사와 관계자들의 명예를 실추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