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박원순 시장 죽음 안타깝지만"… 조문 안 간다

 
 
기사공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1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과 관련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사진=장동규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1일 서울시가 "박원순 서울시장을 서울특별시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을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날 안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면서도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박 시장의 빈소에 조문을 가지 않은 계획이다.

정치권에서 안 대표와 박 시장의 인연은 각별하기로 소문났다.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박 시장에 비해 지지율이 10배나 높았던 안 대표는 박 시장에게 후보직을 양보하며 당선을 도운 바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되었지만 그렇다고 그게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습니까?"라며 서울특별시장에 반대한다는 글이 게시됐다.

이 글은 게재 하루만에 청와대 답변 요건인 20만 건의 두배를 넘긴 4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안 대표는 "지금 이 나라의 책임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 그리고 고위 공직자들의 인식과 처신에 대한 깊은 반성과 성찰이 그 어느때 보다 필요할 때"라고 밝혔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32.35상승 13.6823:59 08/12
  • 코스닥 : 845.60하락 14.6323:59 08/12
  • 원달러 : 1185.30하락 0.323:59 08/12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23:59 08/12
  • 금 : 43.63하락 0.4923:59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