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아들 박주신씨… "음성이면 상주 역할 가능"

 
 
기사공유
시민들이 11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지혜 기자
방역당국은 고(故)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빈소에서 상주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1일 오후 브리핑에서 "격리면제자 등 일부 상황에 대해서는 공항에서의 진단검사 후에 명단인을 확보하고 능동감시를 통한 모니터링이 이뤄진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례는 직계존비속으로서 장례와 관련된 경우 검사를 통해서 음성이 확인되면 능동감시로서 대응이 가능하기 때문에 빈소에서 상주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내외국민 무관 해외 입국자 전원에게 국내 입국시 2주간의 자가·시설격리를 시행하고 있다. 다만 질병관리본부의 검역대응지침 제 9판에는 극히 예외적인 경우에 한해 격리를 면제받을 수 있다. 직계존비속의 장례식 참여와 같은 인도적 목적이 여기에 포함된다.

뉴스1에 따르면 박주신씨를 실은 항공편이 인천공항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주신씨가 탑승한 항공편은 10시간 이상 비행 끝에 이날 오후 2시쯤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박주신씨의 코로나 검사는 3시간 내외로 걸릴 예정이다. 만약 음성판정을 받게되면 바로 아버지의 빈소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

권 부본부장은 "이미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중에 장례, 행사 등과 관련된 지침은 마련이 됐고 해당 지자체로부터 (방역지침 준수) 계획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조문객이나 유족분들은 충분한 거리두기를 유지해야 하고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며 "악수보다는 목례로 인사하고 빈소에서는 식사를 자제하며 30분 이상 머물지 않도록 하는 등의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