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최민희, 뭐가 그리 급해서… 본인이나 닥치고 애도하라"

 
 
기사공유

/사진=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게시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의당을 향해 “왜 박원순 시장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 “입 닥치고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그렇게 하든지”라며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닥치고 조문?”이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리며 최 전 의원 발언 관련 보도를 공유했다.

그러면서 “그러는 당신은 뭐가 급해서 장례가 끝나기도 전에 이 문제를 정쟁화 하는가? 정의당 두 의원이 지금 정쟁화를 했는가? 여성의 입장에서 한 여성에게 수년 간 고통을 준 이에게 조문을 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인가?”라고 물었다.

진 전 교수는 “입 닥치고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그렇게 하든지. 그새를 못 참고 기어이 페미니즘의 의제를 정치적 의제로 바꿔 놓는다”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진 전교수는 “수년간 당한 것이 본인 딸이었어도 그런 소리 할 건지 묻고 싶네. 지금 이게 당신 딸이 사회에 나가면 곧바로 마주칠 현실이다. 그 두 의원은 당신 딸이 살아갈 이 사회의 모습이 앞으로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 그 얘기를 하고있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앞서 최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박 시장 조문은 자유”며 이같이 말했다.

최 전 의원은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라며 정의당 의원들을 향해 “뭐 그리 급한가”라고 반문했다.

이는 전날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박 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에 대한 연대를 표하고 2차 가해를 우려하며 조문 거부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한 비판이다.

같은 당 심상정 대표도 박 시장의 빈소를 조문한 후 “가장 고통스러울 수 있는 분은 피해자”라고 언급했고, 장혜영 의원도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고 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51.04상승 1.6718:01 08/03
  • 코스닥 : 827.57상승 12.2718:01 08/03
  • 원달러 : 1193.40상승 2.118:01 08/03
  • 두바이유 : 43.30상승 0.3618:01 08/03
  • 금 : 43.14하락 0.1318:01 08/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