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중국 하늘길 뚫렸다, 아시아나 105일만에 난징 노선 '재개'

 
 
기사공유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멈춰서 있다.©뉴스1
아시아나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단했던 인천~중국 난징 노선 운항을 재개했다. 이에 따라 105일 만에 한국-중국 간 하늘길을 재개하게 됐다.

아시아나항공은 12일 인천~난징 항공기는 주1회 일요일 오후 12시 20분에 인천에서 출발해 오후 2시 50분 난징에서 돌아오는 일정으로 운항된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앞으로도 중국 내 타 노선 운항재개를 위해서도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코로나19로 인해 막혔던 항공편 운항 재개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이번 인천~난징 노선 재개가 항공시장 활력을 회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실제 아시아나항공은 공격적인 전세기 영업을 통해 국가간 필수 인력 교류에 기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과 6월 LG디스플레이와 LG화학 임직원을 위해 인천공항과 난징공항간에 전세기를 운항한 바 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중국 노선 네트워크에서 최대 강점을 가진 항공사로서 효율적인 중국 지역 영업망 관리를 위해 올해 중국을 화북, 동북, 산동, 화동, 중남, 서부 등 6개 권역으로 나누어 총괄하는 권역장을 임명했다.

 

송창범 kja33@mt.co.kr  | twitter facebook

미소가 떠오르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