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44명… 이틀 만에 다시 '40명대' (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4명 발생했다.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4명 발생했다.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4명 발생했다. 지난 10일 이후 이틀만에 다시 40명대로 올라섰다. 

12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44명을 기록했다. 누적 확진자는 총 1만3417명이며 격리해제자 수는 34명 증가한 1만2178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11일 35명이 발생해 보름만에 30명대로 내려왔지만 이날 10일 이후 이틀만에 다시 40명대를 회복했다. 

국내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21명, 해외에서 유입된 확진자는 23명으로 해외유입 확진자 규모가 지역사회 발생 확진자 규모를 앞섰다. 

지역발생은 수도권과 광주에 집중됐다. 경기 8명, 서울 7명 등 수도권에서 9명이 발생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광주 5명, 대전 1명 등이다.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서는 종교시설과 방문판매 업체, 의정부 아파트 관련 확진자들이 나타나고 있다. 광주에서는 사찰인 광륵사 관련한 확진자가 6월말부터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고시학원과 사우나 등에서도 확진자가 나타나고 있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확진자는 총 23명이다. 경기 9명, 전북과 경남에서 각각 1명씩 확인됐고 나머지는 검역 내 확진자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완치된 확진자는 34명이 늘어 1만2178명이다. 확진자 중 완치자 비율을 나타내는 완치율은 90.8%를 기록하고 있다. 격리치료를 받는 환자는 9명 늘어 950명이다.

코로나19 사망자는 1명이 늘어 289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2.15%다. 연령별로는 80세 이상 치명률이 25.04%로 가장 높으나 확진자 수가 가장 많은 연령대는 20대로 전날보다 4명 증가한 3467명을 기록했다.

하루 간 코로나19 진단검사는 5203건이 실시됐으며 누적 검사량은 140만2144건이다. 현재까지 136만6897건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2만1830건이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