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국민청원 50만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 기관장(葬)으로 5일간 치르는 것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5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사진=서울시 제공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 기관장(葬)으로 5일간 치르는 것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5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사진=서울시 제공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 기관장(葬)으로 5일간 치르는 것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5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는 제목으로 올라온 청원 글은 12일 오전 11시 기준 50만30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지난 10일 해당 청원이 올라온 지 이틀 만이다. 

청원인은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국민이 지켜봐야 하느냐"며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그는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지만 그게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나"라며 "대체 국민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은 건가"라고 지적했다. 

이 청원 외에도 '박원순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 5일장으로 하는 것을 취소해주세요'(5만3800명), '故 박원순 시장의 서울특별시장(葬) 5일장을 반대합니다'(4만7121명), '고 박원순 시장의 시장박탈과 가족장을 요구합니다'(2만2774명·이상 오전 9시43분기준) 등 청원도 올라왔다.

박 시장의 장례는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장이며 발인은 13일이다. 서울특별시장은 정부 의전편람에 분류된 장례절차 중 기관장에 해당된다. 기관장은 법령의 근거는 없지만 유족이 주관해 장례절차를 추진하는 가족장과는 달리 당해기관이 장례위원회를 구성해 그 위원회 명의로 주관함으로써 공공성이 강한 장례의식이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5.72상승 44.3814:22 12/01
  • 코스닥 : 890.06상승 3.9514:22 12/01
  • 원달러 : 1106.50보합 014:22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4:22 12/01
  • 금 : 47.02하락 0.1114:22 12/01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주재하는 도종환 위원장
  • [머니S포토]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동참 캠페인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