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하늘길, 주당 20회 운항… 3주연속 문제없으면 추가확대

 
 
기사공유

인천공항에 대기중인 항공기.©뉴스1
현재 주당 10회 운항 중인 중국 항공노선이 20회로 2배 확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인천∼광저우, 인천∼선전, 제주∼시안 등 한중 국제 항공노선 운항이 일부 재개된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막혔던 한중 하늘길이 어느 정도 숨통을 트일 전망이다.


코로나19 이후 한중 노선을 운항 중인 항공사는 총 10곳으로 한국은 3개사 뿐이다. 각각 1개 노선만 주 1회로 운항 중이다.


현재 한국 국적사가 운항 중인 노선은 인천∼선양(대한항공), 인천∼창춘(아시아나), 인천∼웨이하이(제주항공) 등 3개 노선이다. 하지만 12일부터 인천∼난징(아시아나) 노선이 추가되고, 인천∼광저우(대한항공), 제주∼시안(진에어), 인천∼선전(에어부산) 노선이 이달 안으로 추가 운항될 예정이다.


이에 더해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등이 노선 확보를 타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3개 노선은 중국과 추가 운항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이번 운항 확대 조치로 항공편 부족으로 인한 현지 교민, 유학생, 기업체들의 어려움도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 측은 코로나19 양성 여객이 3주 연속 발생하지 않을 경우 노선을 추가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송창범 kja33@mt.co.kr  | twitter facebook

미소가 떠오르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9.97상승 28.9318:03 08/04
  • 코스닥 : 835.35상승 7.7818:03 08/04
  • 원달러 : 1194.10상승 0.718:03 08/04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3 08/04
  • 금 : 42.97상승 0.4918:03 08/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