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용, '박원순 남사친' 발언 논란에… "은유였다"

 
 
기사공유
진보 성향의 역사학자 전우용씨가 성추행 의혹을 남기고 세상을 떠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과 관련, “나머지 모든 여성이 그만한 ‘남자사람 친구’를 다시 만날 수 있을지 모르겠다”는 글을 올려 논란을 빚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진보 성향의 역사학자 전우용씨가 성추행 의혹을 남기고 세상을 떠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과 관련, “나머지 모든 여성이 그만한 ‘남자사람 친구’를 다시 만날 수 있을지 모르겠다”는 글을 올려 논란이다.

전씨는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박 시장을 지칭해 “그가 두 여성(아내와 딸)에게 가볍지 않은 잘못을 저질렀다는 건 안다”면서도 “그가 한 여성에게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질렀는지는 모른다”고 적었다. ‘한 여성’은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어 전씨는 “나머지 모든 여성이, 그만한 ‘남자사람 친구’를 다시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며 “박원순을 빼고 한국 현대 여성사를 쓸 수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발언을 두고 일부 여성들은 불쾌감을 드러냈다. 백지연 아나운서는 자신의 트위터에 “여성사(史)는 사회가 이름 석 자도 기억해주지 않는 수많은 여성들이 거대한 벽 앞에서 참고 버티고 밀쳐내며 써왔고 쓰는 것”이라며 “헌신? 의원, 지자체장 등에게 국민이 주는 월급이나 세금, 보좌진 등을 지원해주면 제대로 역사 만들 진짜 ‘사람’들 여기저기 많다. 거기 있을 때 잘하세요”라고 지적했다.

그룹 원더걸스 출신 핫펠트도 트위터에 “나머지 여성 중의 한 사람으로서 그건 친구가 아니다”라며 “그런 친구 둘 생각 없고 그런 상사는 고발할 것이다”라고 반박했다. 누리꾼들도 전씨의 게시글에 반론을 이어갔다. 

논란이 이어지자 전씨는 추가 글을 통해 “'남자사람 친구'는 '서민의 벗'과 같은 은유”라고 해명했다. 그는 “박원순만큼 여성의 권익과 안전을 위해 노력한 변호사, 시민운동가, 행정가를 다시 보기 어려울 것이라는 의미로 쓴 말”이라며 “어떻게든 속되게 해석해 보려는 기자들의 안간힘이 참 애잔하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53상승 5.1823:59 08/13
  • 코스닥 : 854.77상승 9.1723:59 08/13
  • 원달러 : 1183.30하락 223:59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23:59 08/13
  • 금 : 43.63하락 0.4923:59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